[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

이영식 글모음 게시판입니다.

  [서평] 치즈와 버터, 해바라기씨 이야기
  이영식
  
첨부화일1 :
changes.jpg (33630 Bytes)




21세기 새 천년이 열리면서 세계적 베스트 셀러에 올랐던 책 가운데 스펜서 존슨의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진명출판사, 2000)가 있다. 이 책은 본래 경영인들로 하여금 새 천년의 변화에 적응하도록 도전하기 위해 쓰여진 짤막한 우화이지만 각계 각층의 광범위한 지지를 얻어 세계적인 베스트 셀러가 되었다. 이처럼 큰 인기를 누린 까닭은 무엇일까? {변화}라는 세기적 화두를 우화의 형태를 빌어 박진감 넘치게 표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인다.

I. 치즈 이야기

저자는 이야기에 핍진(逼眞)성을 더하기 위하여 시카고에서 모이는 작은 모임을 설정한다. 이 모임에서 "변화"에 대한 심각성을 서로 토론하고 "내 버터는 어디로 가 버렸지?"라는 책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면 스니프와 스커리라는 생쥐 두 마리와 헴과 허 라는 가상의 작은 인간을 주인공으로 등장시킨다. 이들은 치즈를 주식으로 먹고사는데 치즈 창고를 찾아내는 것이 일과이다. 치즈가 떨어지면 또 다른 창고를 찾아 나서야한다. 어느 날 두 마리의 쥐와 두 꼬마 인간은 거대한 치즈창고를 찾아낸다. 이 부분에서 쥐들과 인간의 태도가 달라진다. 쥐들은 치즈가 어느 날 없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부단히 창고의 상태를 감시하는 한편 다른 치즈 창고를 찾는 일에 게으르지 않다. 하지만 두 인간은 그 창고에 평생 살기로 작정하고 눌러 앉는다. 세월이 지나 어느 날 두 사람이 치즈 창고에 가보니 모든 치즈가 감쪽같이 사라져 버렸다. 미리 준비하고 있던 쥐들은 이미 창고를 떠나고 없었다. 그들이 받은 충격을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여기서 두 사람은 선의 기로에 서 있다. '이미 치즈가 없어져 버린 현실을 수용하고 또 다른 치즈 창고를 찾아 나설 것인가 아니면 그대로 머물 것인가' 하는 것이다. 안일하게 사는 동안 무능력해진 그들이 또 다른 치즈 창고를 찾아 나선다는 것은 매우 큰 용기를 필요로 했다. 즉 변화의 진정한 적은 외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들 내부에 있는 두려움이었다.

결국 그 중 한사람은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지 못하고 계속 환경을 원망하면서 창고에 남아 있었지만 다른 한 사람은 새로운 치즈창고를 찾아 나선다. 결국 그의 도전은 성공했고 자신의 경험을 짤막한 경구형태로 남기면서 그의 친구가 참고하도록 한다. 그가 깨달은 것은 다음과 같다.

# 변화는 항상 일어나고 있다. 변화는 치즈를 계속 옮겨놓는다.

# 변화를 예상하라.

# 치즈가 오래된 것인지 자주 냄새를 맡아 보라.

# 변화에 신속히 적응하라.

# 사라져버린 치즈에 대한 미련을 빨리 버릴수록, 새 치즈를 보다 빨리 발견할 수 있다.

# 자신도 변해야 한다.

# 치즈와 함께 움직여라.

# 변화를 즐기라.

# 모험에서 흘러나오는 향기와 새 치즈의 맛을 즐겨라.

# 신속히 변화를 준비하고 그 변화를 즐기라.

# 변화는 치즈를 계속 옮겨놓는다

이 책에서 저자가 강조하는 것은 변화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면 생존에 크게 위협을 받는 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용기를 내어 지금 당장 변화를 시작하라고 촉구한다. 이 책은 다분히 서구적이고 특히 미국적인 가치관을 설파하고 있다.

II. 버터이야기

치즈논쟁으로 세계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을 무렵 딘 리플우드는 《내 버터는 어디로 가버렸지?》(이레출판사, 2001)라는 책을 써낸다. 이 책은 앞의 치즈 책의 서사적 양식을 패러디하여(주인공으로 고양이를 등장시킨다) 치즈에서 다루는 "변화에 적응하라"는 주제에 정 반대의 입장을 취한다는 점에서 참고할 필요가 있다. 저자는 치즈에서 주장했던 핵심 내용들을 다음과 같이 조목조목 논박한다.

# 확실한 것은 없다 - 버터는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 편안히 즐겨라 - 버터가 없어질 것을 걱정하여 늘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으면 기쁨을 맛볼 수 없다

# 변해 가는 세상사가 얼마나 멋진 것인지를 알아라 - 버터는 언젠가 없어지기 때문에 맛있다

# 발길을 멈추고 자기 자신을 응시하라 - 버터를 찾아 달리고 있을 때는 느낄 수 없는 것이 있다

# 자기답게 살아라 - 버터가 없어도, 자신에게 소중한 것이 있으면 그것으로 족하다

# 청빈의 뜻을 품어라 - 욕망에는 끝이 없다. 버터는 아무리 있어도 부족하다

# 넘쳐흐르는 행복을 느껴라 - 버터가 없어도, 맑은 날 아침, 어쩐지 느껴지는 행복을 기뻐하라

책의 서문에서 저자 스스로가 불교의 스님인 것으로 밝히고 있듯이 버터의 관점은 불교적 세계관으로 "변화"라는 주제를 해석한 것이다. 한마디로 변화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는 것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변화에 집착하여 심신이 고달프게 살기보다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에 기초한 삶을 살라고 젊잖게 충고한다. 매우 동양적인 가치관을 담아내고 있다.

III. 해바라기씨 이야기

"변화"에 대한 치즈와 버터의 관점은 극과 극이라고 할 수 있다. 극단과 극단 사이에는 온건파도 있기 마련인지라 변화를 주제로 다른 또 다른 책이 출판되었는데 닉 레버의 《해바라기 씨는 누가 먹었나?》(학원사, 2001)이다.

일본에서 오랫동안 살았던 미국인 저자가 쓴 책으로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가 틀렸다는 의도에서 썼음을 서문에서 밝히고 이야기를 시작한다. 저자에 따르면 치즈는 약육강식의 경쟁 사회를 부채질하는 생각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는 진단하고 과연 그런 것인가 의문을 제기한다.

평화롭게 살고 있던 햄스터와 토끼들에게 어느 날 문제가 생긴다. 새끼를 많이 낳게 되면서 숫자가 점점 늘어나자 식량인 해바라기씨가 부족하게 된 것이다. 그러자 토끼와 일부 햄스터들은 새로운 땅을 찾아나서고 나이가 들었거나 새끼가 딸린 햄스터들은 어쩔 수 없이 그 땅에 남게 된다. 변화와 발전, 불평등을 당연한 가치로 여기는 토끼들의 마을과 소박하지만 평등하게 살아가는 햄스터들의 마을은 각각 다른 길을 가게 된다. 세월이 지나 두 종족은 매우 다른 모습으로 자신의 사회를 발전시켰는데 햄스터들은 비인간적인 도시문명을, 토끼들은 평화롭고 인간미 넘치는 문명을 발전시킨다. 저자는 두 문명 중 어떤 곳이 참으로 살만한 마을인지를 선명하게 대조시키며 독자들을 선택앞에 세운다.

변화에 대하여 저자가 주장하는 바를 인용해 본다.

"치즈가 없어졌다고 해서 그것을 변화라며 소동을 부리기 전에 왜 치즈가 없어졌는지, 그 사건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를 아는 게 우선 필요하다. 매상이니 이익이니 무용지물이니 하며 엉덩이를 맞아가면서 치즈를 찾아 돌아다니는 그런 인생이 즐거울 리 없다. 게다가 모처럼 찾아낸 치즈 대부분은 엉덩이를 후려치고 있는 작자가 갖고 가 버린다. 풀장 딸린 별장이니 고급 외제차로 변하는 셈이다. 찾아낸 본인에게는 초라한 부스러기가 주어질 뿐이지만, 열심히 커다란 치즈를 찾아낸 작자에게는 그나마 약간 큰 부스러기가 주어져 차별화된다."

"변화"에 대한 해바라기의 입장은 버터처럼 변화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는다. 변화를 수용하면서 그 변화가 참으로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방향인가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사람을 행복하게 하지 못하는 변화라면 차라리 변화하지 않는 것 만 못하다는 것이다.

IV. 결론

이들 세 권의 책은 모두 "변화"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서로 강조점이 다르다. 변화란 올바른 방향과 주체, 속도와 같은 요소들이 있을 것이다. 치즈처럼 무조건 변화해야 산다고 겁을 주는 것도 버터터럼 변화 자체를 허상이라고 무시하는 태도도 극단에 치운친 것 같다. 나 개인적으로는 해바라기의 변화에 대한 관점이 마음에 든다. 변화를 무시하지 않고 현실로 수용하되 무엇을 어떻게 왜, 누가, 어느 정도 속도로 변화해야 하는지 방향감각을 가지고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아무리 변화하는 세상이라고 해도 변하지 말아야 할 것과 변화해야 할 것이 있는 법이다. 수단이나 방법, 기술, 지식은 변화해야 겠지만 핵심 가치가 변해서는 곤란한 일이다. 이런 점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성장하고 있는 미국의 탁월한 기업들의 성공요인 첫 번째가 어떤 일이 있어도 핵심가치 고수에 있었다는 것을 보아 알 수 있다. 나는 요즘 우리 나라가 지나치게 미국 따라가려다 소중한 것을 많이 잃어버리고 잊지 않나 걱정이 된다. 지켜야 할 것은 변질되고 변화되어야 할 것은 고수한다면 그야말로 큰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므로 이 책은 버터와 해바라기씨를 함께 읽고 균형을 잡을 필요가 있다.

사람을 세우는 사람 이영식 《http://www.bibliotherapy.pe.kr》



2006-04-11 16:31:38



   

관리자로그인~~ 전체 189개 - 현재 3/1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59
이영식
2007-04-06
4918
158
이영식
2007-04-05
4276
157
이영식
2007-04-04
3795
156
이영식
2007-01-15
4205
155
이영식
2006-06-09
5549
154
이영식
2006-05-23
5151
153
이영식
2006-05-21
3863
152
이영식
2006-05-09
3717
151
이영식
2006-04-19
4108
150
이영식
첨부화일 : 841082.jpg (49857 Bytes)
2006-04-18
4363
149
이영식
2006-04-11
4468
이영식
첨부화일 : changes.jpg (33630 Bytes)
2006-04-11
3750
147
이영식
2006-04-11
3165
146
이영식
2006-04-04
5550
145
이영식
첨부화일 : 2006_04_03LeeYoungSik.hwp (81920 Bytes)
2006-04-04
6514

[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