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

기초자료 모으는 곳

  연장들의 회의
  이영식
  

어느 날 목공소의 연장들이 모여서 회의를 열었습니다. 사회는 망치가 맡았습니다. 그런데 회의하는 중에 몇몇이 망치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았습니다. 망치는 항상 깨고 부수며 소란을 피우니 물러나야만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망치는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한다며 떠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대패도 함께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왜냐하면 대패가 하는 일에는 전혀 깊이가 없고 늘 남을 감싸기보다는 벗겨 내기 때문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이에 화가 난 대패가 자신뿐 아니라 자도 나가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자는 자기만 옳은 것처럼 항상 남을 측량하므로 모두에게 덕이 되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조용히 듣고 있던 자가 벌떡 일어났습니다. 자는 톱을 지적하며 모두를 하나가 되게 하기보다 잘라 내고 분리시키기만 하니 누구보다도 가장 불필요한 연장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톱도 지지 않고 사포를 향해 소리쳤습니다. “사포야, 넌 너무 거칠어!”

이렇게 한창 다투고 있을 때 커다란 문이 열리며 목수가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목수는 연장들을 총동원하여 순식간에 아름다운 가구를 만들어 놓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나의 강점이 적재적소에 쓰일때 협력하여 선을 이루게됩니다.
2015-11-09 15:37:00 / 118.38.98.5



   

관리자로그인~~ 전체 163개 - 현재 1/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63
이영식
2015-12-28
712
162
이영식
2015-12-28
684
161
이영식
2015-12-28
641
이영식
2015-11-09
3269
159
이영식
첨부화일 : 히틀러_치하_유행했던_유머들.hwp (1294336 Bytes)
2015-03-01
901
158
이영식
2015-02-28
839
157
이영식
2015-02-28
819
156
이영식
2013-07-07
1360
155
이영식
2013-01-30
1350
154
이영식
2013-01-30
1422
153
이영식
2012-10-20
1469
152
이영식
2011-12-31
3003
151
이영식
2011-03-19
1604
150
이영식
2011-03-19
1547
149
이영식
2011-03-02
1599
148
이영식
2010-12-04
1987
147
이영식
2009-11-27
2075
146
이영식
2009-11-27
2176
145
이영식
2009-11-27
2002
144
이영식
2009-11-27
1886
143
이영식
2009-11-26
2024
142
이영식
2009-11-26
1939
141
이영식
2009-11-24
1840
140
이영식
2009-02-14
5823
139
이영식
2008-02-03
5146
138
이영식
2008-02-03
2866
137
이영식
2008-01-31
2953
136
이영식
2008-01-20
2895
135
이영식
2007-10-31
14671
134
이영식
2007-10-19
4277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다음] .. [마지막]

[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