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

기초자료 모으는 곳

  자기 모습을 보기 어려워
  이영식
  http://gulnara.or.kr/main.php?pg=07&dr=notice&ti=3&fi=view&uid=814

대학교의 교양필수과목 교수님들이 가장 근엄하고 재미 없게 강의하는 분들이 많다고 한다. 선택과목은 학생들을 많이 모으지 못하면 폐강이 되기 때문에 교수님들이 강의를 잘 하려고 노력을 하지만 필수과목 교수님들은 학생 모집에 별로 신경쓸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어느 근엄하기로 소문난 교양필수과목 교수님께서 강의를 하면서 칠판에 판서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만 엉덩이 바지가 터진 것이 아닌가. 교수님의 근엄한 태도와 너무나 어울리지 않는 상황에 학생들의 웃음보가 터져나왔다. 교수님은 판서를 하다 말고 이상한 낌새에 뒤를 홱 돌아보는데 학생들이 찔금하여 태연한채 했지만 또다시 판서를 할 때 터진 엉덩이에 웃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참다 못한 교수님이 분필을 내려놓고 일장 훈계를 시작했다.

"너희들이 아아들도 아니고 선생님이 판서를 하는 동안 보지 못한다고 그렇게 웃고 떠들고 장난치다니 매우 나쁜 녀석들이야."

학생들은 괜히 죄지은 심정으로 주눅이 들어있는데 교수님이 한 마디 덧 붙이자 교실은 그만 걷잡을 수 없는 폭소가 터지고 말았다. 무슨 말씀을 하셨길래?

"그런데 그보다 가장 나쁜 놈은 다른 학생들을 웃기는 놈이야."

사람은 타인의 허물을 보기는 쉬워도 자기 허물을 보기는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겸손함이 필요하다.
2011-03-02 11:59:29 / 118.47.49.209



   

관리자로그인~~ 전체 163개 - 현재 1/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63
이영식
2015-12-28
712
162
이영식
2015-12-28
684
161
이영식
2015-12-28
640
160
이영식
2015-11-09
3268
159
이영식
첨부화일 : 히틀러_치하_유행했던_유머들.hwp (1294336 Bytes)
2015-03-01
900
158
이영식
2015-02-28
839
157
이영식
2015-02-28
819
156
이영식
2013-07-07
1360
155
이영식
2013-01-30
1350
154
이영식
2013-01-30
1421
153
이영식
2012-10-20
1469
152
이영식
2011-12-31
3002
151
이영식
2011-03-19
1604
150
이영식
2011-03-19
1547
이영식
2011-03-02
1599
148
이영식
2010-12-04
1986
147
이영식
2009-11-27
2074
146
이영식
2009-11-27
2176
145
이영식
2009-11-27
2002
144
이영식
2009-11-27
1886
143
이영식
2009-11-26
2023
142
이영식
2009-11-26
1938
141
이영식
2009-11-24
1840
140
이영식
2009-02-14
5823
139
이영식
2008-02-03
5146
138
이영식
2008-02-03
2865
137
이영식
2008-01-31
2952
136
이영식
2008-01-20
2895
135
이영식
2007-10-31
14670
134
이영식
2007-10-19
4276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다음] .. [마지막]

[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