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

기초자료 모으는 곳

  꼽추 엄마의 눈물
  이영식
  

꼽추 엄마의 눈물

꼽추였던 여자와 꼽추였던 남자가
서로 사랑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결혼을 하였습니다.
아이를 가졌습니다.

그 부부는 내심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 아이가 혹시나 부모의 유전을 받아
꼽추가 되지 않을는지...

그러나 부부의 걱정과는 달리
무척 건강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꼽추 엄마는 아이를 지극정성으로 살폈고,
착한 아이도 엄마를 잘 따르며...
건강하게 자랐습니다.
이제 아이는 초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아이를 학교에 보내게 된 엄마는
다시 걱정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철이 들어감에 따라 엄마를 외면할까봐...
그런 아이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엄마는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후부터
한 번도 학교에 찾아가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가 도시락을 놓고
학교를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는 고민하기 시작했죠.

이 도시락을 학교로 갖다 주는 게 나은지...
도시락을 갖다 주면 아이가
무척 창피해 할 텐데...
그렇다고 갖다 주지 않으면
점심을 굶게 되는데...
이런저런 고민 끝에 학교에
살짝 갖다 주기로 했습니다.

아이와 아이의 친구들이 볼까봐 몰래...
수업시간 중에 학교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난생 처음 보는 아이의 학교
순간 가슴이 뭉클해진 엄마였습니다.

교문을 들어서는데 웬 아이들이
잔뜩 모여 있었습니다.
어느 반의 체육시간이었나 봅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엄마의 아이가 보였습니다.
아이의 반의 체육시간이었던 것입니다.

엄마는 순간 당황했고
학교를 급히 빠져나가려했습니다.

아이가 볼까봐서...
친구들이 볼까봐서...

서러운 맘을 감추지 못하고
힘든 몸을 이끈 채 조심조심 뛰었습니다.
그런데 저 멀리서 아이가 엄마를 발견했습니다.
눈이 마주쳤습니다.
엄마는 놀라며 더욱 빠른 발걸음으로
교문을 빠져나가려 하였습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아이가 교문 쪽을 바라보며
손으로 입을 모으고 소리쳤습니다.

엄마!!!

꼽추 엄마의 눈에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 김창환 목사 -

2007-05-06 10:33:11 / 58.235.7.89



   

관리자로그인~~ 전체 163개 - 현재 2/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33
이영식
2007-06-05
3478
이영식
2007-05-06
2981
131
이영식
2007-04-21
3263
130
운영자
2007-04-14
3709
129
운영자
2007-04-14
3219
128
운영자
2007-04-14
3216
127
운영자
2007-04-12
3175
126
운영자
2007-04-01
3362
125
이영식
2007-03-15
3708
124
이영식
2007-03-15
3496
123
이영식
2007-03-08
4333
122
이영식
2007-02-15
3306
121
이영식
2007-02-02
3362
120
이영식
2007-02-02
3338
119
이영식
2007-01-27
3146
118
이영식
2007-01-19
3206
117
독서치료
2007-01-13
6639
116
이영식
2006-11-24
3340
115
운영자
2006-11-15
3193
114
운영자
2006-11-12
5605
113
운영자
2006-11-12
3206
112
운영자
2006-11-12
3757
111
운영자
2006-11-09
3322
110
이영식
2006-11-04
3014
109
이영식
2006-11-04
2460
108
이영식
2006-11-04
2516
107
이영식
2006-11-04
2606
106
이영식
2006-11-04
2565
105
이영식
2006-11-04
2386
104
이영식
2006-11-04
2411

[HOME] [독서치료연구실] [독서지도연구실] [서사연구실] [이영식글모음] [질의응답/공지]